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 6년여 전.. 이미 개봉한지 한참 지난 영화를 우연히 보고 참 먹먹했던 경험이 있었다..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조제와 츠네오가 풀어갔던 그 일상과 결말이 가져다 준 느낌..

사람 사이에 만들어진 관계와 존재와 존재를 이어준 기억들.. 너무나 덤덤할 정도로 이별을 얘기하고 그 상처를 품은 채 자신의 삶을 세상 가운데로 이끌어 낸 조제, 그리고 길을 걷다 갑자기 주체하지 못하고 오열한 츠네오의 슬픔이 서로 대비되면서 영화가 전해 준 것은 무척이나 해석하기 힘든 감정 그 자체였다..

요노스케 이야기는 내용의 전개나 결말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이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과는 전혀 달랐지만 엔딩 크레딧을 바라볼 때 몰아치듯 다가온 감정은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의 그것과 다르지 않았다.. 오히려 예전 그 때 한동안 먹먹했던 그 감정을, 어느 순간 잊고 있었던 그 감정을 다시 되살아 나게 했다..

사실 유쾌하게 바라보면 한없이 유쾌할 수 있는 영화다.. 때는 1980년대 후반.. 젊은 시절의 요노스케 그리고 범접하기 힘든 캐릭터를 가진 그의 주변 인물들.. 사실 요노스케도 그리 평범하진 않지만 워낙 주변 인물들이 독특한 터라 그가 오히려 평범해 보이는 착시 효과를 가져온다..

시간이 흘러 어느덧 삶의 중반부로 나아가는 나이가 된 어느 날.. 그들은 각자의 기억 속에 희미하게 자리잡고 있던 요노스케를 떠올리며 그와 함께 했던 젊은 시절로 다시 돌아 간다.. 돌아간 시간 속에 함께 웃고 함께 울던 요노스케를 떠올리며 다시는 오지 못할 그 시절을 추억한다..

당장 눈앞에 결과가 나타나는 것은 아니지만 누군가와 함께 했다는 것은 이미 그로 인해 내 삶의 모습이 조금씩 변해왔다는 것을 의미한다.. 요노스케와 함께 했던 이들은 자신의 삶이 요노스케로 인해 어떻게 변해왔는지 생각을 되새김질 하며 어느 순간 잊고 있었던 그의 흔적과 영향력을 다시금 깨닫는다.. 그것은 마치 나비의 날개짓처럼 작은 움직임이었지만 삶의 전환을 이끌어 낸 큰 움직임이었고 인연이었음을..

살다보면 의도한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단지 돌아가는 삶의 바퀴가 너무 빨라 누군가 나의 곁에 있었음을 잊고 사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 문득 어느 순간 그 누군가를 기억하지만 이미 너무 많이 떨어져 달려온 탓에 다시는 다가서기 힘든 상황을 맞이할 때가 있다.. 이 지구라는 같은 공간 안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시간은 겹겹히 쌓여서 결국은 헤어짐으로 귀결되고 그렇게 각자의 삶은 다시 이어진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을 요노스케가 사진을 찍으며 웃던 모습으로 남겨준 것은 어쩌면 그런 헤어짐에도 불구하고 누군가와 함께 할 수 있었다는 것이 삶에서 얼마나 소중한 것인가를 말하고 싶었던 것은 아니었을까.. 그렇게 생각을 하니 영화가 끝난 후 다가왔던 먹먹함이 조금씩 사라지기 시작했다..
< 1 2 3 4 5 ... 49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