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co Majestouch FKB104M
  source of image : iomania

키보드 매니아들 사이에서 항상 입에 오르내리는 제품 중 하나인 Filco Majestouch 제품의 영문자판 버전이 출시되어 국내에 공급되고 있다.. 이전부터 계속 체리사의 G84-4100을 노리고 있지만 아직 구입을 주저하고 있는 사이에 이 제품의 국내 공급이 확정되면서 또 하나의 제품이 욕망의 리스트에 올라간다.. --;

사무실에서 아론의 'KB-106S 클릭' 제품을 사용하다가 키보드 클릭 소리가 소음의 상태로 전해지게 되어 팀원들의 소리없는 눈치의 영향으로(사실 팀원들은 별말 없었지만 소심한 A형 성격때문에.. ㅋㅋ) 몇달 전부터 Compaq KB-9965를 사용하는 중이다.. 이 제품은 Compaq 서버에 번들로 들어가는 제품인데 개인적으로 별로 좋아하지 않는 멤브레인 계열이지만 소리가 조용한 편이라는 것과 그래도 멤브레인 계열 중에서는 상급에 속하는 모델이기 때문에 아직까지 사용 중이다.. 하지만 벌써 기계식 키보드의 키감이 그리워진다..

6월 초 부터 국내 공급되는 Filco Majestouch FKB104M은 기존 Filco 제품이 일어자판이었던 것에 비해 우선은 영문자판이라는 것이 국내 키보드 자판 배열환경에 일치하는 장점이 있고 윈도우키를 가지고 있어 MS Windows 사용자 중 윈도우키를 자주 사용하는 유저들에게 괜찮은 키보드 배열을 이루고 있다..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언뜻 보면 애플 G5 키보드를 연상하게 되는데 전체 사이즈도 풀 키보드임에도 불구하고 그리 큰 면적을 차지하지 않는다.. 체리사의 갈색축 넌클릭 스위치를 사용하여 기계식임에도 불구하고 조용한 키보드이다..

충분히 충동구매의 요건을 갖추었음에도 불구하고 선뜻 나서지 못하는 것은 가격때문이다.. 국내 판매가격이 103,000원으로 책정이 되었다.. 아무리 사이트를 뒤져봐도 카드 무이자할부 얘기는 나오지도 않고.. T.T


update : 2006.06.16
구입을 위해 용돈을 모으고 있었는데 마침 KBench에서 이 제품을 90,000원에 공구하더군.. 내가 사용하는 카드가 마침 3개월 무이자가 지원이 되서 2주치 용돈을 미리 지불하는 셈 치고 오늘 공구에 참여했다.. 몇일 지나면 내 손에 들어온다.. ^^ 대신 2주 동안은.. T.T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 354 355 356 357 358 359 360 361 362 ... 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