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근 다녀오면서 차 안에서 라디오를 듣던 중 오늘이 경찰의 날이란 사실을 알게 되었다..
오늘이 경찰의 날이었구나라고 생각하는 순간.. 벌써 기억 속에서 사라져 버린 것 같았던 10여년 전의 기억 하나가 떠올랐다.. 그 기억은 다름아닌 성수대교 붕괴...

1994년 10월 21일 오전 7시 40분경.. 누구도 그 큰 다리가 끊어질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그 날.. 경찰의 날이라고 뿌듯한 마음으로 표창을 받으러 차를 타고 가던 일선의 경찰들과 아침 등교길 버스에 올라탔던 무학여고 학생들.. 그리고 출근길을 서두르던 시민들이 끊어진 다리와 함께 그들의 삶과 이별을 고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날 아침.. 속보로 성수대교 붕괴 사건이 보도되면서 온 나라가 떠들썩 하던 그 때, 큰외삼촌 가족 역시 혼이 나간 상태였다.. 큰 외삼촌의 직업이 경찰이었는데 그 날 표창을 받으러 성수대교를 건너가는 것을 가족들이 알고 있었던 것이었다.. 사건이 발생한 후 한참을 수소문해도 큰 외삼촌의 행방은 알 수 없었고 가족들은 모두 정신이 나간 상태로 생사를 확인하기에 바빴다.. 다행히 다리가 무너지기 전에 그 곳을 지났음을 나중에서야 알게 되었고 큰 외삼촌 역시 살아계심이 확인되었다..

10월 21일 경찰의 날... 성수대교 붕괴가 기억 한편에서 희미해지고 있었던 나에게 오늘이 경찰의 날이었음을 알려주던 그 라디오의 목소리는 14년전 그 때 그 기억을 다시금 기억나게 했다..

당시 생을 마감했던 많은 이들의 희생 덕분에 우리는 다시는 무너지지 않을 것 같은 성수대교를 바라보고 또 건너간다.. 그리고 그 다리 아래로 흘러가는 강물은 무심한 것처럼 그 때의 기억 조차 흘러가게 만들고 있다..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 103 104 105 106 107 108 109 110 111 ... 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