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김윤아 1집을 다시 듣는다..
1집에 담긴 그의 음악은 슬픔에 대한 이야기이다.. 앨범 제목처럼 웃음의 이면에 담겨있는 그림자를 찾는 여정이 앨범안에 고스란히 묻어있다..

슬픔에 대해 이야기를 할 때마다 떠오르는 아티스트가 있다.. 한명은 윤상이고 다른 한명은 바로 김윤아다.. 그 둘은 똑같이 슬픔에 대해 이야기를 풀지만 김윤아의 앨범에서 느껴지는 슬픔은 윤상의 그것과는 사뭇 다르다..

윤상의 음악은 자신이 받은 상처를 아무것도 아니라는 듯이 감싸 안는다.. 그 감싸 안음에는 여하의 불만도 투정도 없다.. 묵묵히 서있는 자리에서 그 상처를 자신의 내면 깊은 곳에 묻어둘 뿐이다.. 그로 인해 그의 음악을 들으며 감정은 더 극화되고 정작 그 자신은 슬픔에 대해 이야기 하지 않지만 느껴지는 아련함은 청자로 하여금 서서히 목이 메이게 만든다.. 그에 비해 김윤아의 음악은 상처를 치유하거나 감싸 안기보다는 상처를 그 모습 그대로 전함으로써 상처 속에 실재하고 있는 슬픔을 그대로 받아들이게 한다.. 마치 이게 현실이다라고 말하듯이..

다분히 직설적인 김윤아의 음악은 종잇장처럼 얇게 날이 선 예리한 칼에 베인 상처를 대하는 것 같다.. 핏방울이 베인 상처 사이로 살며시 스며 나오지만 정작 아픔을 느끼지는 못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상처로 인한 아픔은 쓰리게 살 속을 파고 들고 결국 그것이 나에게 아픔이었음을 깨달았을 땐 상흔만이 남겨져 그 슬픔의 근원이 이미 지나가버린 사랑이었음을 기억하게 한다..

그의 음악은 표현하는 방법이 지극히 현실적이지만 그렇다고 신랄하진 않다.. 더 소리쳐 내뱉을 수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애써 있는 현실을 담담하게 그려낸다.. 채색되지 않은 담담함에는 단절에 대한 위로를 갈망하는 마음이 담겨져 있다.. 침전된 슬픔은 어찌할 수 없는 현실을 대변하지만 그 쌓여진 무게만큼이나 그리움 역시 쌓여있기에 역설적이게도 지난한 삶을 버티는 힘이 그 슬픔으로부터 우러나온다.. 그 의미를 이해하는 순간 그의 슬픔은 교감의 대상으로 다가온다..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 55 56 57 58 59 60 61 62 63 ... 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