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3 Slim

2009/08/20 02:05 | favorite/goods
PlayStation 3 - PS3 Slim

지난 18일 GamesCom에서 PS3 차기 제품이 공식적으로 발표되었다.. PSP Go 발표 때와 마찬가지로 소니의 공식 발표 전에 이미 제품 디자인에 대한 상세 내용이 루머로 퍼져 있었는데 유저들 사이에서 설마 저 디자인으로 나올까라고 여겼던 것이 그대로 공식발표로 이어지자 의견들이 분분한 모습이다..

PS3 차기 제품의 정식 제품명은 'PlayStation 3'로 붙여졌다.. 정식 제품명보단 'PS3 Slim'이란 명칭이 더 익숙한데 이는 기존 PS3 대비 제품 디자인의 차이에서 비롯된 것으로 공식 명칭은 아니지만 PS3 유저들 사이에선 de facto standard가 되지 않을까 싶다..

참고로 이전 PS3의 정식 제품명은 'PLAYSTATION 3' 였다.. 제품명이 기존의 명명 구조로 환원된 것은 미디어 허브로의 포지셔닝을 했던 기존 PS3의 브랜드 전략에 대한 대대적인 전략 수정이 내부적으로 있었음을 암시한다.. 이는 PS3 Slim을 출시하면서 제품군의 가격을 인하한 것에서도 살펴볼 수 있는데 PS3 Slim의 공식 출시가인 $299는 Nintendo Wii 보단 비싸지만 MS XBox 360과 비교하면 충분히 가격 경쟁력을 가지게 되었다..
 
기존 PS3가 60nm 공정(process)의 셀 프로세서(Cell processor)를 사용한 것에 비해 PS3 Slim은 45nm 공정의 셀 프로세서를 도입했다.. 작년 하반기부터 차기 PS3는 더 작게 제작될 것이라는 루머가 업계에서 흘러 나왔는데 그 루머의 근거가 바로 45nm 공정의 셀 프로세서였다.. 소니는 2007년에 셀 프로세서의 자체 생산을 중단했기 때문에 이번 PS3 Slim에 들어가는 셀 프로세서는 IBM에서 제조한 제품이 사용되었다.. 45nm 공정의 셀 프로세서 도입으로 인해 실제 동작속도는 동일하게 가져가면서도 크기와 발열을 줄일 수 있게 되었다..

기존 PS3 대비 또 다른 차이점은 Linux에 대한 OS 지원이 제외된다는 점이다.. 이는 보안에 대한 문제 외에도 PSP나 NDS, Wii 등의 콘솔에서 소위 커펌(Custom Firmware)을 통한 해킹이 이뤄지면서 매출 구조에 대한 여러가지 문제점들이 발생되었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 특히 소니 입장에선 PSP의 커펌에 대한 그동안의 대응을 익히 경험했기 때문에 Linux 미지원을 결정하는데도 영향을 미쳤으리라 충분히 판단된다..

소니 제품군으로 AV 시스템을 구축한 유저들이 반길만한 소식도 같이 포함되었다.. 바로 PS3 Slim에서 BRAVIA Sync가 지원이 된다는 점이다.. 최근 몇년간 출시되고 있는 소니 제품군이 BRAVIA Sync를 지원하고 있는 와중에 기존 PS3에서는 이를 지원하지 않았는데 PS3 Slim에서 이를 지원하게 됨으로 BRAVIA를 중심으로 PS3 Slim이 소니가 구상하고 있는 AV의 연결 구조 안에 포함되게 되었다..

BRAVIA Sync 기능은 BRAVIA TV가 없는 유저들은 특별한 관심이 없는 기능일 수 있으나 PSN과의 연계를 통한 컨텐츠 유통채널의 연결고리를 PS3 Slim이 담당하게 될 가능성도 있어 나름 주목할 부분이기도 하다.. 특히 PSP minis를 통해 PSP와 PSP Go 사이의 간극을 서서히 좁혀가려는 소니의 의도를 생각한다면 향후 네트워크 연계에서 PS3 Slim이 차지할 위치에 대해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우선인 것은 과연 가격인하까지 감행한 소니의 이번 발표가 얼마나 시장에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느냐인데 9월 1일 PS3 Slim의 정식 출시일이 오면 그 질문에 대한 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Tag : , ,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 50 51 52 53 54 55 56 57 58 ... 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