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 3 4 5 6 7 8 9 ... 18
아직 Alpha 1 단계이지만 텍스트큐브 1.7 배포판에 iPod touch/iPhone 전용 인터페이스가 추가된다.. 이미 포럼에서 iPod touch 지름 티켓을 만들었다는 배 아픈(?) 잡담을 남겼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꽤나 흥미있는 시도임엔 틀림없다..



이미 알다시피 iPhone/iPod Touch는 별도의 인터페이스 설계가 필요없어도 내장되어 있는 사파리 브라우저를 통해 풀 브라우징이 가능하다.. 그러나 풀 브라우징이 지원되더라도 이런 모바일 기기에서 컨텐츠를 보는 것은 여의치 않다는 것이 사실이다.. 아마도 각 사이트별로 iPhone에 대해 전용 인터페이스를 제공하는 이유 중엔 이런 것도 포함되지 않았을까 싶다..

다만 이미 텍스트큐브 iPhone/iPod Touch용 인터페이스가 구현된 시점에서 말을 꺼내긴 애매하지만 다소 아쉬운 부분이 몇가지가 존재한다..

첫번째.. 기존의 모바일용 페이지에서의 재활용에 대해..
텍스트큐브는 모바일 접속을 위한 별도의 페이지를 구성하고 있다.. 블로그 주소/m 이 그것인데 여기로 접속하게 되면 모바일에 최적화된 상태로 블로그를 볼 수 있다..
post on iPhone 1post on iPhone 2
텍스트큐브 1.7 배포판에 추가될 iPhone/iPod Touch용 인터페이스는 접속주소를 /i로 별도로 지정하고 있다.. 해당 기능을 구현하신 J.Parker님이 이미 프로토타입을 만들어 놓으셨기 때문에 이를 사용하기로 하고 /i 를 접속주소로 만든 것이다.. 위 이미지를 보면 알겠지만 동일 포스트에 대해 좌측이  /i로 접속한 것이고 우측이 /m으로 접속한 모습이다..

개인적으로 살짝 아쉬운 점은 기존의 모바일 접속주소를 재활용 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물론 해당 인터페이스 개발티켓 초기엔 /m의 재활용에 대한 논의가 있었으나 여러가지 사정들로 인해 최종적으로 /i 로 구현되게 된 것이다..

참고로 구글 역시 자사 사이트에서 모바일 접속 페이지(http://www.google.com/m)를 지원하고 있는데 이 페이지를 iPhone/iPod Touch로 접근하면 접근하는 agent를 파악하여 별도의 페이지 구성없이 iPhone/iPod Touch에 최적화된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TNF에서도 이러한 방식으로 지원하는 것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을 것이다..

다만 유저들 입장에서 device 별로 접속하는 블로그 주소를 별도로 기억해야 한다는 점은 어느정도 불편한 부분이긴 하다.. 텍스트큐브를 알리는 입장에서도 '모바일은 /m으로 접속하시고요 혹시 iPod Touch 사용하시면 /i 로 접속하시면 되요~' 라고 말하는 것보단 '텍스트큐브는 /m 으로 접속하면 모바일에서도 볼 수 있고요 혹시 iPod Touch를 사용하시면 전용 인터페이스로 보여줘요~' 라고 말하는게 더 폼나니깐.. :)
가능하면 /m으로 통일되면 좋겠지만 과도기적으로라도 /m에서 agent 파악해서 /i 로 redirect 시키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두번째.. 특정 device에 편중되지 않는 모바일 페이지 지원..
모든 페이지가 어느 device나 브라우저로 보더라도 일관되게 보이는 것(일관되게 라는 부분은 똑같이 보여달라는게 아님을 구분지어 주시길..)이 제일 좋겠지만 어디 그게 쉬운일이던가.. 웹표준의 이상이 바로 여기에 있지만 그 이상을 실현해 나가기엔 너무나 많은 난제가 있다.. 그렇기에 대부분의 사이트들이 모바일에 특화된 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는 것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렇게 지원되는 모바일 페이지가 특정 device에 종속되는 것은 장기적인 관점에선 그다지 바람직하지 않다.. 브라우저 전쟁의 폐해를 모바일 상에서도 다시 재현하는 셈이다.. 물론 모바일 세상은 전쟁을 벌이기 민망할 정도로 각자 자기들 경계를 구분지어 놓고 다 따로 노는 세상이니 이런 의견은 좀 허탈한 의사표현이긴 하다.. --;

iPhone/iPod Touch 전용 인터페이스는 다분히 device 종속적인 인터페이스이다.. 지원 자체가 잘못되었다는 것이 아니라 특정 device에 최적화되었기 때문에 '타 device 지원에 대한 고려'라는 이슈몰이가 발생할 때 시원하게 대안책을 제시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뒤따르게 된다.. 더군다나 core에서 접근되도록 방향을 잡은 것은 이런 점에서 많은 아쉬움을 남긴다.. 차라리 device 확장 플러그인 형태로 제공하고 이를 어느정도 표준화 처리하여 다른 device 개발자들에게 확장 가능성을 열어주는 것은 어떠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여하튼 그럼에도 불구하고! 초두에 말했던 잡담에서 말한 것처럼 다분히 지름 티켓임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생일선물로 무얼 선택할까를 아직도 미루고 있는데 이 티켓때문에 무게중심이 1% iPod Touch로 기울었다.. :)

Save the developers

2008/03/27 14:00 | IT IS IT/web
Save The Deveolpers

 Save a developer. Upgrade Your Browser.

비단 개발자들만 살리는게 아니다.. 지금 이시간도 웹표준을 지키고자 노력하는 많은 디자이너들.. 표준을 준수하면서도 어떻게 하면 새로운 서비스 기능을 만들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많은 기획자들도 살려주는거다..

IE 6의 어두움에서 벗어나기 위한 이 캠페인에 참여하길 원하는 이들은 아래 링크로 들어가면 자신의 블로그 스킨파일에 넣을 수 있는 스크립트 소스를 받을 수 있다.. 관심있다면 블로그에 스크립트를 설치하는 것도 방법이나 무엇보다 먼저 지금 당장 브라우저 정보를 열어서 버전 번호부터 확인해 보시길..!

via : http://www.savethedevelopers.org/

Video: 개발자를 위한 요가 1

출처 : SOFT & MICRO

개발자를 배려하는 이런 시도들은 적극적으로 추천되어야 한다.. 아마도 대다수의 개발자들은 요가 자체보다는 요가를 지도하는 선생님에게 더 시선이 몰릴듯 하지만.. --;; 개인적으로 겐도사마에게 추천..
Tag : ,
제1회 CCK International Conference - CC로 이야기하는 열린 문화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다행히 잡힌 AP가 있어서 블로깅이 가능하군요.. 가능한 한 소식을 빠르게 전해드리겠습니다.. :)

기조연설 및 키노트


비즈니스 세션


예술과 비즈니스


CC Korea International Conference

오는 3월 14일 CCK에서 "CC로 이야기 하는 열린 문화"라는 주제로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는 이번 컨퍼런스는 CCK에서 실시하는 첫번째 국제 컨퍼런스이기도 하다.. 특별히 이번 컨퍼런스에는 CC 설립자인 Lawrence Lessig 교수가 기조연설로 나서게 되어 CCK의 첫번째 국제 컨퍼런스에 의미를 더해주고 있다.. 자세한 안내와 내용은 아래 컨퍼런스 공식페이지의 내용을 참고하기 바란다..

컨퍼런스 공식페이지 : http://www.creativecommons.or.kr/conference/kor/

덧붙여 CCK에 관심있는 이들이라면 이미 알고 있겠지만 CCK가 올해 사단법인으로 새로 거듭나게 된다.. 오늘까지 사단법인 발족 및 구성원 구성을 위한 사원(사단법인에 참여하는 회원을 사원이라고 부른다) 모집을 하고 있으니 CCK에 관심이 있거나 CC를 통해 보다 더 의미있는 세상을 만들기 원하는 이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해본다.. 나 역시 이번 CCK의 사단법인 발족에 참여하여 작은 힘이지만 CC를 통해 더 멋진 세상을 만드는데 함께 하려고 한다.. 뜻있는 많은 이들이 같이 참여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관련글 : CCL에 대한 바람직한 활용을 기대하며..
Tag : ,
Visual Basic 6.0 추가 기술지원 중단에 따른 안내 이미지

Visual Basic(이하 VB) 6.0의 추가 기술지원이 오는 2008년 4월 8일 부로 중단하게 된다는 소식이 Technet News letter를 통해 전달되었다.. 이미 VB.Net 기반으로 전환하면서 2005년 3월 VB에 대한 표준지원을 중단하고 3년간 유료서비스만을 유지하겠다는 발표가 있었던 것이기에 4월 8일 추가 기술지원 중단 소식은 예정된 수순을 밟는 것이다..
 
1991년 1월 27일 처음 세상에 선보였던 VB는 그동안 많은 개발자들이 즐겨 사용하는 개발언어로 인기를 끌었다.. 물론 C++ 등의 개발언어 사용자들에 의해 폄하된 시선과 평가를 얻기도 했지만 수많은 어플리케이션들을 손쉽게 만들어 배포되어 왔음을 무시할 순 없다..

개발언어는 흐름에 민감한 분야 중 하나이다.. 항상 새로운 개발언어는 탄생하기 마련이고 VB 역시 그러한 흐름가운데 사라지는 언어라고 생각할 수 도 있다.. 하지만 VB.Net 출시 이후 기존 VB 개발자들이 VB.Net으로 전환하는 비율보다 Java로 전환하는 비율이 더 높았다는 소식들을 접하면 MS가 기존 VB 개발자들에 대해 다소 빈약한 지원정책을 가지고 있던 것은 아닌가라는 생각도 잠시 해보게 된다..

IT 역사에 또 하나의 점을 찍게된 VB를 바라보며 한 때 VB로 이것 저것 만들어보던 예전 추억을 떠올려본다..
이미 많은 분들이 후기들을 작성해 주신 관계로 자세한 내용은 굳이 담지 않으려 한다.. 다만 느낀점 몇가지들을 적고 이번 태터캠프의 기록을 남긴다..

TNF에서 주도하는 행사나 텍스트큐브 버전명은 항상 부제를 유심히 보게 된다.. 그 부제가 이번 행사나 텍스트큐브가 어떠한 것인가를 드러내는 상징성을 가지기 때문이다.. 제4회 태터캠프 역시 마찬가지.. Diversity(다양성)라는 부제 아래 프로젝트 태터툴즈에 대한 이야기들을 풀어내는 자리였다..

다양성이란 현재 TNF를 이끌고 있는 신정규 리더가 꾸준히 가지고 있는 철학이기도 하다.. 첫번째 다양성의 구체화된 시도는 작년에 발표되었던 프로젝트 태터툴즈이다.. 국내 웹 생태계의 다양성을 이끌어 내기 위한 이 프로젝트는 비록 외부의 눈으로 보기에는 너무나 작은 시도처럼 보일지 몰라도 그 결과는 매우 의미있는 결과로 다가오고 있다.. 데이터의 권리를 데이터를 만든 이에게 돌아가게 하겠다는 철학을 기조로 기술적인 기반이 꾸준히 텍스트큐브를 통해 실험되어 왔고 차기 버전으로 배포될 텍스트큐브 1.6에서 그러한 결과가 가시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

첫번째 시도가 기술을 기반한 다양성의 실험이었다면 두번째 시도는 사용성의 응용이라고 볼 수 있다.. 이번 태터탬프 TNF 세션에서 발표된 내용에서 보듯이 프로젝트 태터툴즈가 텍스트큐브를 통해 다양한 실험들을 진행하고 있고 그러한 시도들은 이제 프로젝트 태터툴즈가 '블로그(blog)는 블로그(web log)다'라는 명제가 그것을 사용하는 사용자에 의해 언제라도 새롭게 정의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태터캠프는 올 한해 프로젝트 태터툴즈에 참여하는 서비스들이나 프로그램들에 의해 발현되는 다양성들을 기대하게 하는 행사였다.. 그리고 그 다양성 가운데 나의 열정 또한 녹아 들어가 그 다양성을 풍부하게 만들어 가야 함을 느끼게 해주었다.. 이는 이기적인 생존의 문제가 아닌 죽어가는 생태계를 회복시켜야 하는 길이기 때문이다..

p.s 이번 태터캠프를 통해 다시금 확인하게된 사실 세가지 첨언.. :)
  1. 이번 태터캠프 행사의 최고 클로징 멘트는 다름아닌 교주님(TNF 리더인 신정규님을 부르는 TNF만의 호칭법)으로 부터 나왔다.. 텍스트큐브 텀블러를 설명하는 대목은 실로 압권!
  2. 언제나 좌중을 압도하는 환상적인 프리젠테이션을 선보이는 TNC의 두 CEO(Chester, CK) 분 중 오늘 발표하신 CK님은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차 세대를 예로 들며 차세대 블로그를 만들어야 하는 당위성을 말끔하게 정리해 주셨다..
  3. 소개 때 우려했던 바 이긴 했지만 우리의 겐도사마는 이번 태터캠프로 인해 가슴시린 추억을 안게 되었다.. 자기 소개하면서 인사라도 하고 나오지.. T.T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터툴즈에 대한 이야기들을 함께 나누는 태터캠프가 올해도 변함없이 열리게 됩니다.. 벌써 네번째 행사가 되었네요.. :) Diversity라는 부제처럼 프로젝트 태터툴즈의 다양한 모습들을 살펴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자세한 소식들은 태터캠프 공식블로그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행사 참여 사전신청을 온오프믹스에서 지금 받고 있습니다~ 100명까지 등록이지만 100명 한정은 아니니 대기자로 되셔도 너무 염려하지 말고 태터캠프 행사에 오시면 됩니다.. 오시게 되면 같이 인사나누시죠~ :)


제4회 태터캠프는 태터네트워크재단에서 주최/주관하고, 다음커뮤니케이션, 오픈마루, TNC에서 후원합니다.

일시, 장소 및 프로그램

제 4회 태터캠프는 2008년 2월 16일 2시부터 진행됩니다. 장소는 다음커뮤니케이션 3층 대회의실입니다. 이 곳(Daum Corp Info)과 이 곳(Daum Local Search)을 참고하세요. 행사 당일 1층에 오시면 안내해드리겠습니다.

간략한 프로그램 및 시간표는 다음과 같습니다.

13:30 - 14:00    사전 등록 및 인사 나누기
14:00 - 14:15    오프닝
14:15 - 15:00    Textcube - (Needlworks/TNF)
15:00 - 15:45    티스토리 - (다음커뮤니케이션)
15:45 - 16:00    (Coffee Break)
16:00 - 16:45    태터앤컴퍼니
16:45 - 17:45    Small Session & Technical Talk
17:45 - 18:00    클로징
Tag :
Lego 50th Anniversary Logo on Google

구글의 레고 50주년 기념 로고가 블로고스피어에서 이슈이다.. 사실 이전부터 구글과 레고와의 인연은 나름 각별하다고 볼 수 있다.. 이전에 남겼던 구글과 레고의 인연 포스트에서도 언급을 했지만 구글의 첫 걸음에 레고가 함께 있었기에 이번 레고 50주년 기념고로까지 만들게 된게 아닌가 싶다..

새삼 레고가 50주년이 되었다는 사실이 놀랍기도 하지만 그 50년 동안 덴마크의 작은 공장에서 만들어진 이 작은 블럭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끼쳤는가를 생각해보면 50년이란 세월이 안겨다준 무게감 또한 만만치 않다..

흔히 개발자나 서비스 기획자들이 모듈화를 언급할 때 레고를 자연스럽게 말하는 것을 보면 레고의 철학이 IT 분야에서도 얼마나 많은 영향을 주었는가를 굳이 언급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그런 관점에서 본다면 구글이 레고 50주년 기념로고를 만든 것은 어쩌면 IT 업계에 남긴 레고의 공헌을 널리 알리고자 함이 아닐까? :)
youtube korea

Youtube 한국어 서비스가 정식으로 런칭되었다.. 작년 11월 말에 youtube.kr 도메인이 구글측에서 등록되어 한국어 서비스에 대한 추측이 나돌았는데 오늘 드디어 서비스가 오픈된 것이다.. 참고로 youtube.kr로 URL을 입력하면 정식 도메인 주소인 kr.youtube.com으로 리다이렉트 된다..

세부적인 내용까지 모두 한글화가 마무리 된 것으로 보아 상당기간 준비해왔음을 짐작할 수있다.. 국내 온라인 동영상은 UGC 열풍과 더불어 이미 어느정도 시장이 형성되어 가는 단계로 볼 수 있다.. 따라서 Youtube의 국내 진출은 한국 시장의 진입이라는 의미 외에도 바로 시장 경쟁으로 진행한다는 점에서 국내 온라인 동영상 시장에서 어느 정도 점유율을 보유할 것인지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한국어 서비스를 런칭하면서 Youtube가 국내에서 저작권 문제를 어떻게 풀어 나갈 것인가도 주목할 부분이다.. 대부분의 컨텐츠가 일반인들이 개인적으로 올리는 동영상임을 주목할 때 각 컨텐츠에 대한 저작권자와의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올라오게 되는 동영상들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도 구글이 해결해야 할 과제가 될 것 같다..


update ::
국내 7개 동영상 업체와 컨텐츠 제휴를 위한 파트너쉽을 맺었다는 소식이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되었다..
Tag : ,
1 2 3 4 5 6 7 8 9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