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카오모빌리티가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기술 테스트에 들어간다.. 어제는 소위  타다 금지법이라 불리우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이 법사위를 통과하여 시행을 앞두게 되었다.. 그 이전에 이미 앞서 타다 베이직 서비스는 서비스 종료를 선언했다..

타다를 비롯한 기존 모빌리티 업계와 택시 업계의 충돌을 볼 때 마다 매번 의구심을 가졌던 부분은 다름아닌 자율주행 이후 시대에 과연 택시 업계는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이었다.. 대응할 준비를 하기는 하는건가라는 의문.. 운전기사(사람)를 기반으로 하는 현 모빌리티 시스템 구조의 기득권에 대한 이해관계 충돌 모습만 보여줄 뿐 그 어떤 모습도 고객 서비스 개선이나 기술 혁신으로 이어지는 모습이 발견되진 않는다..

이런 상황을 접할 때 마다 과거 인력거 시장에서 택시 시장으로 넘어가던 당시 인력거꾼들의 모습과 앞으로 다가올 자율주행 모빌리티 생태계에서의 택시 기사들 모습이 매번 겹쳐보인다.. 비단 모밀리티 생태계에서만 보여지는 모습은 아니다.. 산업혁명 이후 신기술 도입으로 인해 기존 생태계와 부딪히는 일이 생길 때 마다 저 현상은 반복되고 또 반복되어 왔다.. 우리는 이미 그것을 역사로 배워왔고 현실 속에서 경험해 왔다.. 

타다 베이직 서비스가 기술적인 혁신을 가져왔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단지 기존에 발견하지 못한(아니 발견을 못한게 아니라 안한거라고 해야 하나?) 고객 니즈를 충족시켰을 뿐이고 그것이 포지티브 규제 방식의 국가에서 더이상 허용되지 못한 것일 뿐이다.. 그동안 몸담으며 겪어 왔던 많은 산업군에서 법이 허용하지 않기 때문에 접어야 했던 그 많던 프로젝트들을 떠올리며 느꼈던 감정이 타다 베이직에도 투영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타다 베이직 서비스가 기술적 혁신을 가져온 것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 다만 고객의 숨겨진 니즈를 찾아내 그것을 만족시킨 서비스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서비스의 가치를 인정하고 싶다..

타다 베이직 서비스가 종료되면서 택시 업계는 기득권 수호에 대한 잠깐의 기쁨을 누릴 것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지금의 자율주행기술이라는 것이 아직은 운전자가 동승해야만 가능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기술 테스트라는 점이다.. 테스트 기간 안에 레벨5에 대한 기술 검증은 어디선가 마무리될 것이고 그 시점이 현실로 다가올 때 여전히 그들이 기득권 수호의 기쁨을 누릴 수 있을지는 지켜볼 일이다.. 

한가지 유심히 지켜보고 있는 다른 한 축은 법 테두리 안에서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어 간다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자율주행기술을 테스트하고 있다는 점이다.. 개인적으론 꽤나 흥미로운 부분이다.. 작년 12월 초에 다른 기회로 내부 담당자에게 던졌던 자율주행기술 이후에 택시 기사들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 준비를 하고 있냐는 질문에 대해 지금 이렇게 움직여 가고 있다라는 답변같아 보여서다.. 
2020/03/07 10:01 2020/03/07 10:01
1 2 3 4 5 6 ... 4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