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 3 4 5 6 7 ... 9
소니는 1996년부터 사용해 온 VAIO 브랜드 정의인 ‘Video Audio Integrated Operation’를 ‘Visual Audio Intelligent Organizer’로 변경, Intelligence(지성) 요소를 강조했다.

VAIO FW

나에게 VAIO란 브랜드가 주는 의미는 초기 VAIO가 가졌던 브랜드 정의와 별반 다르지 않다.. VAIO를 가지고 있을 무렵 그것으로 어떻게 하면 최대한 성능을 끌어내어 AV 작업을 원할하게 할 수 있을까가 주된 관심사였다.. 그 결과물 중 하나가 희주땡이의 첫돌 때 선물로 만들어준 성장 동영상이다.. 다른 노트북이나 PC로도 동일한 작업을 할 수 있었겠지만 왠지 AV 작업은 VAIO로 해야만 잘 될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브랜드가 주는 이미지의 힘은 이렇듯 막강하다..

지금의 Mac이 그렇듯 PC계열에서 VAIO가 가져다 주는 이미지는 새로운 시도를 계속하면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이끌어 내서 제품에 적용시킨다는 것이었다.. 그런 혁신적인 시도는 비록 가격이 비싸다는 장벽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시도를 자신의 것으로 내재하고자 하는 사용자들에게 있어서 갈망의 대상이었다.. 사용자들은 VAIO를 사용한다는 경험을 소유하길 원했고 그 경험을 누린 이들은 자신이 경험한 것들에 대해 또 다른 이에게 전파(일반적으로 이 상황의 최종 결과는 종종 지름권고라는 사자성어로 표현되곤 한다)하는 에반젤리스트의 역할을 자처했다..

VAIO는 이제 또 다른 브랜드 정의로 사용자들에게 다가설 준비를 하고 있다.. Visual Audio에 Intelligent라는 개념을 도입하여 VAIO 제품에 새로운 가치를 추가하려는 것인데 단지 제품 자체를 사용한다는 것만으로 사용자가 느꼈던 기존의 가치가 수동적 접근에 의한 즐거움이었다면 Intelligent라는 개념은 제품 스스로가 사용자에게 체험이나 경험을 안겨다 줄 수 있는 방향으로 바뀌는게 아닐까 싶다.. 그렇기 때문에 브랜드의 컨셉을 사용자가 직접 작업을 할 때 효율적으로 도와줄 수 있는 Integrated Operation 개념에서 사용자가 제품을 통해 얻게되는 경험을 보다 가치있고 편리하게 맞춰줄 수 있는 Intelligent Organizer로 변경하는 것이리라..

내게 있어 VAIO는 현재 사용하고 있는 Mac과는 또 다른 경험을 안겨주었던 브랜드이다.. 이번 브랜드 재정의를 통해 좀더 사용자에게 Intelligent하게 접근할 수 있는 브랜드로 거듭나길 기대해 본다..
Tag :

승부

2008/07/07 20:00 | my notes
80년대 초 프로야구가 출범했다.. 당시 초등학생이었던 나는 야구는 잘하지 못해도 TV에서 보는 것은 무척 즐겨했는데 원년 OB 베어스(현 두산 베어스)의 연고지가 내가 태어났던 고향이었던 관계로 OB 베어스의 팬이 되었고 동네에서 친구들과 야구를 할 때마다 OB 베어스 야구모자를 쓰고 나갔던 추억이 있다.. (눈치있는 분들은 이 포스팅 내용으로 인해 본 블로그 운영자의 대략적인 나이와 출생지 정보까지 모두 파악했을 것이다..)

TV에서 야구 경기를 볼 때마다 궁금했던 것이 하나가 있었는데 투수들이 삼진 아웃을 잡을 때 정 가운데로 스트라이크를 던져서 잡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는 것이었다.. 아마도 당시 유행하던 야구 만화의 영향이 아니었나 싶은데 빠른 속도의 직구를 스트라이크 존 가운데로 던져서 타자를 삼진아웃 시키는 장면을 TV에선 쉽게 볼 수 없었다.. 오히려 스트라이크 존 외곽으로 공을 던져 타자의 헛 스윙을 유도하거나 변화구 등으로 타자를 속여서 삼진아웃을 시키는 장면이 많았다.. 왜 멋지게 가운데로 공을 던져서 타자를 아웃시키지 않을까라는 의문은 어린 시절 내내 머릿속에서 맴돌았다..

photo of baseball

image from http://flickr.com/photos/davehogg/129247229/


지금도 가끔 야구경기를 보곤 하는데 요즘은 어릴 때 가졌던 의문으로 경기를 보진 않는다.. 투수가 가져야 할 중요한 자질 중 하나가 타자의 심리를 파악하여 어떻게 하면 자신의 투구를 속여서 아웃을 시킬 것인가 임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경기의 흐름 안에서 상대편을 속이는 것은 비록 속이는 범주에 속하긴 하지만 게임의 룰에 있어서 정당한 방법임을 이해하고 있기 때문이다..

누구나 승부에 있어서 만화에 나오는 장면처럼 빠른 직구로 스트라이크 존 가운데를 겨냥하여 타자를 삼진아웃 시키길 기대한다.. 하지만 현실의 게임은 다양한 심리와 조건들이 결합되어 복잡도가 커지는 상황에서 경쟁해야 하기 때문에 가운데로 던져서 삼진을 노리는 것이 정답 만은 아니다.. 가끔은 그런 심리와 조건들을 부단히 분석했음에도 전혀 예상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여 우리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경기를 이기기도 하고 지기도 한다.. 이걸 보고 진인사 대천명이라고 하나..? 아무튼 우리 눈앞에 있는 현실이 가진 진실은 그런 모습이다..

그래도 실제 경기에서 스트라이크 존을 시속 150Km 이상의 구속으로 통과하며 타자를 궤멸시키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두 손을 불끈 쥐며 일어서게 된다.. 전성기 박찬호 선수가 정면 승부를 통해 삼진아웃을 잡아내는 장면을 볼 때 그러했듯이.. 우리 맘 속 어딘가는 이런 만화의 장면처럼 이기는 것을 바라고 있는 꿈이 있을지 모를일이다..

왜냐고?
멋지니까..
그게 정말 승부 같으니까..
Tag : ,

Health Future Vision - Remix 08

흔히 IT는 감성적이지 못하다고 얘기하지만 그런 고정관념은 말 그대로 고정관념일 뿐이다.. 그 안에 쓰여진 technology가 인간을 향할 때 그리고 더 가치있는 삶을 이끌어 내기 위한 도구로 사용될 때 우리는 IT 속에 담겨져 있는 인간을 향한 감성을 발견하게 되고 그것이 실현되어 눈 앞에 펼쳐질 우리의 미래를 꿈꾸게 된다..
 
그러한 꿈을 마음 속 깊이 가지고 있는 사람은 아름답다..
그러한 꿈을 이루게 해줄 technology 역시 아름답다..
Tag : ,

Bill Gates' Farewall

2008/06/26 00:10 | my notes


지난 2006년.. 2년 후 은퇴하겠다는 소신을 밝혔던 Bill Gates가 예정대로 오는 27일을 끝으로 Microsoft를 떠나게 된다.. 바로 내일이다.. 정확히 말하면 상근직에서 물러나는 것으로 일주일에 하루 Microsoft에 출근하고 나머지는 Bill & Melinda Gates 재단 운영을 하는 것으로 경영 일선에서 떠나는 것이다.. 이미 올 초 CES 2008에서 이 사실을 다시 한번 주지시킨바 있는데 위 영상은 은퇴 소식을 전하면서 Bill Gates' Last Day at Microsoft 라는 주제로 유머스럽게 만들었던 영상이다..

Bill Gates가 은퇴 이후 전념하기로 한 Bill & Melinda Gates 재단은 이름 그대로 Bill Gates와 그의 아내 Melinda Gates가 함께 운영하는 자선재단이다.. 여러 분야 중 특히 보건과 교육분야에 집중하여 지원을 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Bill & Melinda Gates 재단은 2008년 1월 현재 376억달러로 2위인 Ford 재단의 3배가 넘는 세계 최대 규모로도 유명하기도 하다..

'빌 게이츠와 워렌 버핏 성공을 말하다'(원제 : Buffett & Gates on Success)를
읽어보면 성공의 정의란 좋아하는 것을 하고 그것을 즐기라는 것으로 압축이 되는데 논어에 나오는 知之者不如好之者 好之者不如樂之者라는 공자의 말과 일맥상통하는 점이 있다.. 이들이 논어를 미리 읽어 본게 아니라면 어느 단계를 뛰어 넘은 이들에게서 느껴지는 공통점과도 같은 것이 아닐까 싶다..

이제 Bill Gates는 그가 좋아하는 새로운 도전을 향해 다시 나아갈 것이다.. 좋아하고 즐기는 것이기에 새로운 도전에서도 성공을 할 것이고 그 성공은 지금까지의 모습과는 다른 의미에서의 성공일 것이기에 그의 성공에 미리 박수를 보낸다.. Bill Gates에 대한 구설수가 많이 있지만 그가 이뤄낸 IT계에서의 발자취는 많은 이들의 기억 속에 남게 될 것이다.. Bill & Melinda Gates 재단을 통해 좀더 풍요로운 인류의 삶을 위해 그들이 공헌해주길 기대해 본다..

1968년

2008/06/10 19:00 | my notes



사람이 바뀔 세상을 위해서 나갑니다..
아이폰 3G와 촛불문화제..

2008년 6월 10일.. 대한민국 블로고스피어를 아우를 2개의 주제..

보수를 생각하다..

2008/06/04 14:00 | my notes
보수(保守)라는 말의 뜻은 보전하고 지킨다는 것이다.. 보전한다는 말에는 이미 존재하는 것을 유지한다는 의미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여기서 보수의 확장되는 개념으로 전통이나 관습 등을 지킨다는 의미가 들어간다.. 우리가 흔히 접하는 보수의 의미는 후자의 것이 변질된 것인데 현 시대가 지칭하는 보수는 보수가 지칭하고 감싸는 모든 것을 버려야 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하지만 엄밀하게 정의하면 보수는 이전 세대의 산물을 무턱대로 지켜야한다는 것이 아니라 보전이란 말처럼 보호하고 지켜야할 가치가 있는 것을 지킨다는 의미가 강하다.. 이전 세대의 산물을 기준없이 지키는 것은 보수가 아닌 수구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그렇다면 현 시대는 왜 보수를 원래 가진 참 의미로 바라보지 못하는 것일까?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대한민국 건국 초기의 위정자들이 보수를 어떻게 정의했는가가 크다고 볼 수 있다.. 대한제국이 일제에 의해 쓰러진 후 광복이 되기까지 35년 강점기를 거치면서 외세에 담합하는 많은 이들이 있었고 이들 중 상당수가 대한민국 건국 당시 위정자의 위치에 오르게 되면서 수구적 정치관을 가지고 있던 그들이 자신의 수구성을 감추기 위해 정략적으로 보수라는 의미를 변질시킨 것이다.. 그들이 끼친 영향은 아직까지도 일반 대중에게 남아있어 대중이 보수와 수구를 구분하지 못하는 현 상황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상황이 어찌되었든간에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보수는 다분히 수구적인 성향이 강함을 부인할 수 없다.. 보수라고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반감은 바로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그리고 지금 우리가 보수로 여겨고 있는 많은 부분들은 실은 진정한 보수가 아님을 알아야 한다..

대한민국에 진정한 보수가 있는가에 대한 담론은 이전부터 계속 나왔던 것들이다.. 과연 대한민국에 진정한 보수가 있는가? 모르겠다.. 혹자는 국익을 우선으로 하는 것이 보수인데 지금의 보수 정부(라고 불리는)는 그렇지 않다며 현 정부가 보수가 아니라고 하지만 국익을 우선으로 하는 것은 보수라기 보다는 극우가 차라리 어울린다.. 물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국가에 대한 존엄성과 그 가치를 지켜내고자 하는 이가 있다면 그는 진정한 의미의 보수라고 할 수 있다.. 그 가치 가운데 국익이 포함되기 때문에 극우와 보수가 보통은 같이 언급되어지긴 한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벌어지고 있는 현실을 바라보며 소위 보수라고 불리우는 이들이 비난의 말을 하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진정 그들이 보수인가? 내가 가지고 있는 보수의 의미에 비춰본다면 그들은 보수가 아니다.. 오히려 작은 힘이지만 나라의 안위와 국민을 생각하여 보태고자 나서는 이들이 국가의 관점에서 바라본다면 보수다.. 지금껏 보수라 불리는 이들이 정말로 국가의 가치를 보전하고 지키기 위해 노력했는가 자문을 해봐야 한다.. 그리고 그 자문에 답을 할 수 없다면 스스로 보수로 여겨지는 것을 반성하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 위정자 뿐이 아닌 일반 개인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되는 내용이다..
Tag : ,
GSP

3월 초 열린 O'Reilly's Graphing Social Patterns conference에서 키노트 발표로 나선 Facebook의 Benjamin Ling이 Facebook에서 E-Commerce API를 계획하고 있다는 발표를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참고로 Facebook은 자사 서비스 내에서 marketplace를 운영하고 있는데 이번 발표대로 E-Commerce API가 오픈된다면 업계의 주목은 물론 큰 파장을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E-Commerce API는 전자상거래 분야에 관심있는 이들이라면 낯설지 않은 용어이다.. 굳이 전자상거래뿐 아니더라도 여기저기서 web 2.0을 떠들어 댈 때 모르는 사이 이미 접했을 수 있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대표적인 케이스는 아마존인데 아마존은 ECS(Amazon E-Commerce Service)라는 명칭으로 부르고 있다..(아마존의 2007년도 매출액이 145억달러인데 이중 ECS가 차지하는 비중이 꽤 될 것으로 짐작된다..) 국내 전자상거래 업체의 경우 옥션이 E-Commerce OpenAPI를 지원하는 대표적인 기업이고 얼마전 새로 오픈한 SKT의 11번가 역시 E-Commerce OpenAPI를 지원하고 있다..

Facebook이 E-Commerce API를 발표한다는 것은 단순히 자사 marketplace 서비스의 오픈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키노트 발표를 했던 Benjamin Ling은 Google에서 전자상거래분야를 담당하다가 Facebook으로 이직한 인물이고 얼마전 Facebook의 COO로 영입된 Sheryl Sandberg 역시 Google에서 글로벌 온라인 영업 & 운영 담당 부사장을 맡고 있었던 인물이다.. 잘 알다시피 Sheryl Sandberg는 Google에서 AdSense와 Adwords 프로그램을 관리했었다.. Facebook의 이번 키노트 발표 이면에는 Google이 현재 장악하고 있는 온라인 비즈니스의 흐름을 자사로 돌려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이 담긴 것이다..

이 시점에서 궁금한 것은 최근 워크그룹까지 결성되며 움직이고 있는 OpenSocial이나 Dataportability 등의 움직임이다.. 물론 Facebook은 OpenSocial에는 참여하고 있지 않지만 OpenSocket이라는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자사 플랫폼에서 OpenSocial 위젯을 돌릴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해 놓았고(물론 이 어플리케이션 개발에 Google의 개발자들도 참여하고 있으므로 Facebook에서 장치를 마련한 것이라고 보긴 어렵긴 하다..) 그 외에도 OpenSocial에 대항하여 자사의 API 플랫폼을 오픈하기도 했다.. 이러한 Facebook의 움직임에 비해 OpenSocial은 지금 시점까지 구체적인 스펙이나 움직임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Dataportability 워크크룹에는 Facebook이 Google과 함께 참여하고 있는데 web 2.0의 개념으로 잘 알려진 개방, 공유, 참여의 철학을 기술적인 관점에서 구현한다는 점에선 정말 이상적인 시도이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실제로 참여하는 기업들 조차 자사의 데이터 오픈이 목적이 아닌 이러한 이상적 시도에 참여한다는 면피용으로 활용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

웹을 기반으로 하는 온라인 기업에서 (거의 유일하다시피한)수익모델인 광고시장의 관점에서 바라볼 때 이러한 의구심은 더 확대된다.. 개인의 social data에 이동성을 부여한다는 것은 결국 social data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자사의 광고수익에 대해 일정부분 감소를 감안한다는 의미일텐데 이 부분을 과연 현재의 수익구조 마인드를 가진 기업에서 쉽게 시도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더 중요한 부분은 social information에서 광고수익 모델을 끌어내는 것은 무척 힘들다는 점이다.. facebook의 marketplace의 경우도 social information의 분석이 아닌 SNS에 참여하고 있는 회원들 사이에 발생하는 P2P marketplace로 이해하는 것이 좀더 바람직하다.. 그런 관점에서 바라본다면 Dataportability의 시도는 매우 이상적이긴 하지만 결국은 그 데이터가 이식될 수 있는 플랫폼 시장을 선점하는 서비스 업체에게 주도권을 넘겨주게 될 공산이 크다.. 결국 Google이나 Facebook이 Dataportability에 참여하는 목적은 데이터 이동성을 지원하는 플랫폼 시장의 선점과 그 선점이 안겨다 줄 광고시장의 독점이라고 볼 수 있겠다..

앞서 말한 두 인물 외에도 Google의 많은 개발자들 역시 Facebook으로 이직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미 많은 발표나 기사들이 이 부분을 유심히 바라보고 있다.. 이유는 단 하나이다.. 흐름의 중심이 바뀌고 있다는 것.. 그런 변화의 움직임 속에 이번 Facebook의 E-Commerce API 발표가 나왔고 Facebook의 치밀한 움직임을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Macbook Air가 국내 시간으로 오늘 새벽 2시에 열린 Macworld 2008에서 발표되었다.. 이미 많은 포스팅들을 통해 소식을 접했을테니 자세한 사양이나 디자인들은 이미 접하고 있을 듯..

스티브 잡스의 Keynote를 보면서 들었던 의문은 왜 Macbook Air가 사양을 희생하는 것을 감안하면서까지 저 디자인을 이끌어 냈는가 였다.. 단순히 차세대 노트북으로만 바라보기에는 공학적 시선에선 성능 대비 사양이 너무나 아쉽기 때문이다.. 플래그쉽 모델로 비추기에는 뭔가 부족하다는 느낌이 강하다.. 현재 출시된 맥북보다도 사양이 떨어지는데 SSD 지원모델의 경우 349만원의 고가로 책정이 되었다.. 이미 지인들 몇몇은 덕분에 지름을 면하게 되었다는 얘기까지 하고 있다..

키노트를 다 지켜보고 내린 결론은 이번 Macworld 2008 Keynote의 주인공은 Macbook Air가 아니라는 점이다.. 키노트의 전체적인 흐름이 일관성 있게 Apple이 새로 진입하려는 iTunes Movie rental 사업에 집중되어 있고 이번 Macworld 2008 키노트의 핵심 포인트는 Macbook Air라기 보단 바로 Online Movie market으로 새로운 시장진입을 하려는 Apple의 의도가 아닐까 싶다.. 이러한 관점에선 Macbook Air는 차세대 노트북을 표방하지만 사실상 이동성을 강조한 iTunes Movie Player로 보는게 더 정확할 수 있다.. Keynote에서 발표된 Product의 대부분이 iTunes Movie rental을 중심으로 움직일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는 것도 주목할 부분이다..

Apple의 Online Movie market 진입은 작은 움직임처럼 가볍게 발표가 되었지만 시장에 미치는 파급력은 상당하리라 예상된다.. HD 지원까지 포함되었기 때문에 이후 시네마 디스플레이 제품군의 업데이트 발표도 조만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상당수의 메이저급 영화 직배사들이 Apple과 계약을 맺었고 올 한해 CP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함과 동시에 컨텐츠 유통의 새로운 시장 진입을 이끌어낸 원년으로 2008년이 기억되게 할 것이다.. 개인적으론 IPTV와의 경쟁구도가 이끌어 내는 모양새가 어떻게 진행될지도 무척 궁금하다..
Nokia가 온라인 음원 판매사이트를 오픈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MS의 새로운 DRM방식인 PlayReady를 자사의 모바일 플랫폼에 사용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을 지난 8월에 접했는데 당시 iTunes에 대응할 음원 판매사이트를 Nokia가 준비하고 있다는 루머가 나왔었고 현실로 다가온 것이다.. 이로서 MS-Nokia의 양자간 협력구조는 Apple과 정면대응을 할 수 있는 거점을 마련한 셈이다..

Nokia Music Store does not support Firefox

재미있는 것은 Nokia Music Store가 IE 전용으로 제작이 되었다는 점이다.. MS와의 협력이 IE 전용으로 사이트를 구축한 직접적인 사유는 아닌 것 같고 아마도 PlayReady DRM을 적용하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생각되는데 벌써부터 IE 외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이들에게서 성토가 나오고 있는 것 같다.. 아직 사이트가 베타 오픈 상태이기 때문에 현시점에서만의 문제일 수는 있겠지만 브라우저 외에도 비 윈도우 기반 사용자의 접근 또한 막은 것이나 다름 없기 때문에 한동안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01년만해도 Nokia는 글로벌 모바일 3G 소프트웨어 컨소시엄(Global Mobile 3G Software Consortium) 구성을 주도하면서 MS에 대항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여왔다.. 당시 컨소시엄을 구성하면서 Nokia는 MS의 폐쇄성에 대응하여 오픈을 주장했었는데 그런 컨소시엄을 주도했던 Nokia였기에 이번 Nokia Music Store의 IE 전용 제작 이슈가 더 눈에 띄는 것이다..

물론 6년여가 흐른 지금 자사의 상황이 MS와 손을 잡아야 할만큼 급변하게 되었다는 점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또한 그러한 상황 가운데에는 새로운 모바일 플랫폼으로 자사의 OS를 들고 나오고 있는 Apple의 움직임 또한 포함되어 있다.. Apple의 iPhone은 이미 140만대 이상 누적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으며 Apple의 이러한 성장세는 모바일 플랫폼을 장악하려 하는 MS에게나 휴대폰 시장 점유율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려는 Nokia 모두에게 눈엣가시처럼 여겨질 것이다.. (물론 그렇다고 IE 전용으로 제작한 것은 아니겠지만..)

우리는 다양성이 만들어 내는 많은 가치들에 대해 잘 알고 있다.. 그리고 그러한 다양성이 생태계를 더욱 굳건히 만들어 간다는 사실 또한 잘 알고 있다.. 경쟁을 통한 생태계의 발전 역시 다양성이 보장되는 환경 하에서만 가능하다는 것도.. Nokia Music Store의 한 단면이긴 하지만 그런 관점에서 바라볼 때 Nokia Music Store는 경쟁 구도의 선택에 있어서 다양성이라는 가치 적용을 다소 부적절한 출발을 하는 것으로 의미부여를 한 것으로 보여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은 사이트가 베타 오픈이라는 것을 염두에 두고 다양성의 회복에 Nokia 역시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1 2 3 4 5 6 7 ... 9